골프단 소식 넬리 코다 호주오픈 우승… 가족 4번째 호주 대륙 정복 2019-02-18



미국 여자 골퍼 넬리 코다 가족은 호주와 깊은 인연을 가지고 있다. 그의 아버지인 페트르는 1998년 테니스 메이저대회인 호주오픈 남자 단식 우승자다. 언니인 제시카는 2012년 ISPS 한다 호주오픈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(LPGA) 투어 첫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. 남동생인 세바스찬은 지난해 호주오픈 주니어 단식에서 정상에 올랐다.

여기에 넬리마저 언니가 챔피언에 오른 지 7년 만에 같은 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호주 내셔널 타이틀을 거머쥐었다. 넬리는 17일 호주 애들레이드 그레인지 골프클럽(파72·6648야드)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5언더파를 쳐 최종합계 17언더파로 고진영(15언더파)에 두 타 차로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. 지난해 10월 스윙잉 스커츠 타이완 챔피언십 이후 4개월 만에 통산 2승째를 거뒀다.

넬리는 경기 후 가진 인터뷰에서 “가족 클럽(호주 내셔널 타이틀 우승)의 일부분이 돼서 정말 기쁘다”며 “막 아빠와 통화했는데 아빠가 ‘축하한다. 드디어 코다 슬램에 가입했구나’라고 말씀하셨다”고 벅찬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. 이어 트로피를 앞에 둔 채 과거 아버지의 우승 당시 시저스 점프(가위뛰기) 포즈를 그대로 재연했다.